주소 : 부산광역시 사상구 백양대로 372-16 반도보라상가동 3층 301호
교회 : 051-312-7160
사택 : 051-939-9191
copyright 2015 영광교회. All Rights Reserved
Home  >  공동체나눔  >  나눔게시판
나눔게시판

바이블키간증(김보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영광교회 작성일2017-06-16

본문

바이블키 성경대학을 마치며 (간증문)

영광교회 김보배

  바이블 키 졸업을 앞두고 지난 1년을 되돌아보니, 여러 생각들과 감정들이 떠오른다. 우리교회 안에서 바이블 키 1기 생으로 시작했던 것만큼 정말 아무 것도 모르고 시작을 했었다. 그 당시, 나는 교회를 다닌 지 2년 정도 되었을 때였다. 교회를 처음 나왔을 때부터 지금까지도 항상 궁금했던 것들이 많았다. “왜?”라고 물었을 때, 애매모호한 답을 들을 때마다 성경과 말씀에 대한 궁금증은 커져만 갔었다.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혼자 공부해보자 큰마음을 먹고 성경책을 펼치면 창세기만 반복하기 일쑤였다. 이마저 지겨워 성경책을 가까이 하지 않았다. 이제 와서 생각해보니, 숟가락을 쥐지도 않고 배고프다고 불평하고, 배부르길 원했던 나의 어리석은 모습이었다.
  이런 나의 마음을 아셨는지, 알맞은 시기에 하나님은 나에게 바이블 키 과정을 선물해주셨다. ‘1년 동안 어떻게 하지?’라는 부담감 보다는 ‘아, 내가 직접 성경을 읽어보고 느끼면서 내 궁금증을 해결해보자’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바이블 키는 매일 규칙적으로 성경을 읽으며, 읽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주어진 질문에 스스로 성경 속에서 답을 찾아감으로써 내가 간과했던 부분, 나의 관점과는 또 다른 관점들을 배울 수 있었다.
  벼락치기를 할 때도 있었지만, 되도록 나의 힘으로 풀어 내 것으로 소화하고 싶었다.  이렇게 일주일 동안 숙제를 한 후 끝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몰랐던 부분이나 인상 깊었던 부분들을 다른 학생들과 공유하면서 우리 삶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도 배울 수 있었다.
  신약을 진행할 때는 참 은혜롭고 재미있게 했는데, 신약을 마치고 구약시대를 배우면서 또 나의 눈으로 나의 관점으로 성경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역사를 싫어하는 나로서는 창세기가 넘어가면서부터 어찌나 재미없고 지루하던지,
  구약시대에 제사를 드리는 방법들을 배울 때에는 지금은 안하는데 왜 배워야하지 싶었고, 민수기에 나오는 인구조사를 배울 때에도 통계청도 아니고 이걸 알아야하는 가 싶었고, 지금과는 다르게 하나님이 눈앞에 보임에도 불구하고 끝없이 죄 짓고 회개를 반복하는 이스라엘 사람들을 볼 땐, 정말 하나님 가지고 장난치는 건가 싶었다.
  말 그대로 구약을 세상 속의 참고서나 소설책으로 읽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 하지만 바이블 키를 통해 구약을 꼼꼼히 공부하게 되면서 이러한 나의 생각은 180도로 바뀌었다. 구약시대에 드리는 번제물을 태우거나 동물들의 피를 뿌리는 등 번거롭고 힘든 제사들을 알게 하신 건, 그 당시에 제사란 원죄를 가진 우리가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고 피 흘림 없이는 죄를 용서받을 수 없다라는 것이 진리였는데 예수님의 피 흘림을 통해 제사가 아닌 예배로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게 되었음을 누구의 입으로 나온 가르침이 아닌 성경을 직접 읽어보고 느끼면서 스스로 깨닫게 되었다. 이 뿐 아니라, 수 없이 죄를 짓고 회개를 반복하는 이스라엘 사람들의 모습은 이스라엘 사람의 모습이 아닌 바로 나의 모습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이렇게 바이블 키는 구약은 그저 나와 상관없는 옛날이야기고 지겹고 어렵다는 나의 그릇된 생각을 마주보게 하고 깨우치게 하는 역할을 해주었다.
  바이블 키는 성경적 지식을 쌓기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닌 하나님이 우리를 어떻게 사랑했는지, 그 큰 사랑을 받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야하는지를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 대예배나 수요예배 때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었다. 많이 참으시는 하나님, 많이 기다리시는 하나님, 하지만 죄에 대해서 엄격한 하나님, 그만큼 사랑이 많으신 하나님. 하나님의 다양한 모습들을 듣고 느낀다. 하지만 바이블 키를 통해서 그저 이렇게 한 문장으로 하나님을 설명하는 것이 아닌, 왜 사랑이 많으신지, 왜 오래 참으시는지, 우리를 얼 만큼 기다리신건지에 관한 일화들을 하나하나 배워갈 때마다 ‘그래서 그러한 하나님이라고 했던 거구나‘라고 체감할 수 있었다.
  비록 시작은 누군가의 권유나, 무거운 부담감이 있었을지라도 1년을 바이블 키와 함께 보내면서 받은 감동과 깨달음을 다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것들이었다. 이러한 깨달음과 함께 성경의 부분 부분만 보고, 설교 말씀만 듣고는 성경 전체를 알 수 없음을 알면서도 성경을 가까이 하지 않았음을 반성할 수 있었다.
  하나님은 우리를 한 순간에 바꾸어 놓으실 수도 있으신 분이시지만 단단한 건물을 짓기 위해선 오랜 시간 꼼꼼하게 기초작업을 해야하는 것처럼, 바이블 키를 통해 하나님은 차근차근 하나씩 나의 관점을 넓혀주시고 나의 가치관을 바꾸어 나가신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은혜로운 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