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 : 부산광역시 사상구 백양대로 372-16 반도보라상가동 3층 301호
교회 : 051-312-7160
사택 : 051-939-9191
copyright 2015 영광교회. All Rights Reserved
Home  >  공동체나눔  >  나눔게시판
나눔게시판

바이블키간증(백경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영광교회 작성일2017-06-16

본문

바이블 키 성경대학 간증문
(아버지의 끝없는 사랑과 은혜)
                                                                          - 백 경 순 집사

안녕하세요, 저는 영광교회를 섬기고 있는 백경순 집사입니다.
먼저 바이블 키 성경대학을 시작하게 하시고 이끌어 가시고 또 마지막까지 은혜롭게 끝낼 수 있도록 인도해주신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려드립니다.

제가 이곳에서 믿음생활을 시작할 즈음은 그저 예수님이 좋았고 성도들과 함께 하는 것이 좋았고 찬양 드리는 것이 좋기만 했던 때가 있었습니다. 뭔가 어수선하게 들떠 있던 저에게 리더 집사님께서 헌신과 봉사와 굳은 믿음도 중요하지만 보다 더 앞서 제자의 길을 가기 위해서는 말씀을 공부하는 것이 우선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시며 제자 반 수업에 참여할 것을 권하셨습니다. 뭐가 뭔지도 모른 채 시키는 대로 수요 제자 반 수업을 시작했습니다.
세상적인 가치관으로 똘똘 뭉친 제가 하나님 나라의 가치관을 배워나가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았지만 어렵고 딱딱할 것이라는 저의 생각과는 달리 제자 반 수업은 처음 믿음 생활을 시작하는 저에게 너무나 많은 도움과 위로를 주었고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말씀과 가까워질 수 있는 좋은 계기를 마련해주었습니다.
말씀을 배우고 알아간다는 것은 하나님을 더 깊게 알아가며 하나님의 사랑을 체험하는 길인 것을 그때 알게 됐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시간이 흐르면서 첫 마음의 설레임도 열정도 식어가고 있었습니다.
처음 목사님께서 바이블 키 성경대학을 다녀오시고 우리교회에 적용 할 것이라 말씀하셨을 때 까지만 해도 저는 큰 기대도 맘에 결단도 없었습니다.
제자들을 모집하는 그 순간에도 사실 저는 선뜻 명단에 제 이름을 적지 않았었습니다. 그런데 누군가가 제게 “집사님은 명단에 이름 적었죠?”라고 물어 보는 겁니다.
그때 그 순간에 가슴이 철렁했습니다. 내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던 건지, 왜 말씀을 배우는 것에 내 맘이 움직이지 않고 무엇에 맘을 뺏기고 있는 건지...
사람들이 알고 있던 말씀에 대한 갈급함과 사랑으로 열정적이던 나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겉으로만 돌면서 교만하게 생활하고 있었던 나를 발견하였습니다.
명단에 이름을 적고 나서야 제 가슴이 다시 뛰는 것을 느낄 수 있었고 열심히 해 보자는 맘을 먹게 됐습니다.
바이블 키 수업 첫날이 되었고 앞으로의 수업 방향과 진행에 대한 얘기가 있었습니다.
12명의 제자들이 모였습니다.
예수님의 열 두 제자들을 생각해보면 예수님과 함께 생활하면서 가르침을 받고 우리가 말씀으로만 만났던 많은 기적들과 일하심 들을 직접 보고서도 급박한 상황에서 그들은 예수님을 버리고 자신들만을 지키기 위해 도망쳤습니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무리 많이 배우고 익혔더라도 그것이 지식의 문턱을 넘지 못할 때 또 예수님과의 인격적인 만남을 통한 배움이 아니라면 내 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이 과정을 포기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짧지만은 않은 1년이란 기간 동안 절대 결석하지 않고 중간에 포기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건강과 주변상황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무슨 일인지...
첫날 수업을 마치고 일하는 시간에 쫓겨 달려가다가 그만 공사장 주변에서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털고 일어나서 일을 하러 갔는데 하필이면 오른쪽 손가락 2개를 다치면서 손가락이 많이 부어 통증이 심해졌습니다.
바이블 키는 성경을 읽고 문제에 답을 적어가야 하는데 하필 오른손을 다칠게 뭐랍니까..
수욜 저녁 기도회 때에 빨리 나을 수 있도록 간절히 기도했지만 당장에 펜을 잡을 수가 없었습니다.
맘을 다잡고 열심히 공부하리라 다짐했는데 첫날부터 글을 쓸 수가 없다니 이건 분명 나를 넘어뜨리려는 사단의 계획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저는 조카에게 답을 불러주고 대신 적도록 하는 방법을 선택해서 한 주간을 보냈습니다.
바이블 키는 일주일에 한번 모여서 공부한 내용을 재확인하고 몰랐던 부분의 이해를 돕고 말씀에 대한 느낌 받은 바를 함께 공감하는 과정이었습니다.
수욜 아침의 한 번의 만남보다 더 중요한 것이 바로 매일 매일 집에서 과제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하루 한과에 대여섯 문제를 푸는 것은 그리 힘든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지만 매일의 약속을 지키면서 미루지 않고 정확히 해내는 건 쉬운 일만은 아니었습니다.
어떤 날은 과제를 시작하고 그 다음날 문제가 궁금해서 한주 분량을 다 해버리기도 하고 어떤 주는 이런저런 핑계로 미뤄뒀다가 마지막 날에 한꺼번에 하는 날도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지금까지 말씀을 읽었을 때는 그냥 별 생각 없이 습관적으로 읽어 나갔었는데 이번에 말씀을 읽을 때는 과제를 풀어야 했기 때문에 더 깊이 집중해서 여러 번 읽을 수밖에 없었고 시작 전에 배경 지식을 갖고 읽어가서인지 말씀이 재미가 있었고 그 뜻을 이해하는 것도 훨씬 쉬웠던 것 같습니다.
또 말씀을 읽으면서 문제에 답을 하다보면 내가 지금껏 잘못 알고 있었던 부분도 바로 잡을 수 있었습니다.
특별히 예레미야와 이사야서를 읽을 때에는 하나님이 자신을 드러내시며 이스라엘 백성들을 향한 끝없는 사랑, 처절하기까지 한 하나님의 사랑에 마음이 너무 아프면서도 그 사랑을 지금 내가 받고 있단 생각에 눈물이 나도록 감사하고 또 감사했습니다.
신약의 시대에 살고 있는 제가 받고 있는 많은 선물 같은 은혜들을 기억한다면 절대로 신앙생활을 소홀히 할 수 없단 걸 다시 한 번 알게 되었습니다.
1년이란 시간이 흐르는 동안 전심을 다해 말씀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순 없지만 연약한 저를 끝까지 놓지 않으시고 단단히 붙들어 주셔서 이 자리까지 있게 하신 하나님께 제 마음을 다해 감사드립니다.

무엇보다도 아버지의 마음을 저희들이 더 깊이 알아갈 수 있도록 늘 애쓰신 목사님께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또 12명의 답안을 하나하나 체크 해주시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은 부목사님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우리 바이블 키 가족들, 1여년 기간 동안 말씀을 통해 격려와 위로를 함께 나누면서 영적으로 한층 더 성숙해지는 귀한시간을 보냈습니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2기 3기 4기로 이어질 바이블 키 성경대학에 성도 여러분 모두가 도전하시고 아버지께서 준비하신 한량없는 은혜를 꼭 맛보아 알게 되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일을 하시기 위해 우리들을 부르실 때에 우리 삶을 조정해서 순종함으로 나가는 그 순간부터 하나님의 준비된 축복이 시작되고 우리는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을 통하여  더욱 풍성한 삶을 살게 될 것을 믿습니다.

아버지... 사랑합니다.
모든 것이 아버지의 은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