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 : 부산광역시 사상구 백양대로 372-16 반도보라상가동 3층 301호
교회 : 051-312-7160
사택 : 051-939-9191
copyright 2015 영광교회. All Rights Reserved
Home  >  공동체나눔  >  나눔게시판
나눔게시판

바이블키간증(정서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영광교회 작성일2017-06-16

본문

바이블키 성경 대학 졸업 간증문
                                            -정서윤집사-
  1년전 교회에서 바이블 키 성경 대학을 시작하게 되었을 때 제일 먼저 달려가서 신청 했던 사람입니다. 그만큼, 제 마음이 무언가 변화에 대한 갈망이 컸던 것 같고 알 수 없는 마음 한구석 답답함과, 가정 안에 있는 문제들을 말씀이라면 해결 받지 않을까 하여 처음 시작은 이런 동기로 했습니다.
마태복음을 시작으로 어느 정도 까지는 정답을 정확히 찾아 적는 것에만 온 힘을 다 귀울였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몇 개를 틀렸는지 관심이 컸고 하나도 안 틀리려고 더욱 신경을 쓰며 공부 했었습니다. 그러던 중 히브리서를 공부하며 참 좋았던 기억이 나고, 베드로 전후서 에서 종말과 이단에 대해서 공부 할 때부터인가 저의 삶이 이 성경공부와 함께 같이 가고 있구나 하고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남편은 6년 전인가부터 마지막 시대 말씀을 자주 듣곤 했고 저도 가끔 들었는데 몇 년 전 부터인가 이상하게 말만하면 신앙문제로 대립상태가 되어 갈등을 겪곤 했습니다. 종말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성도의 삶과 교회생활에 대해서 한번 더 알고 다짐 하면서 신약을 마쳤습니다.
  구약은 어려울 것이라 생각 했는데 의외로 재미가 있었습니다. 구약을 공부 하면서 제일 크게 깨달았던 것은 하나님에 대해서입니다. 하나님께서 얼마나 죄를 미워하며 죄에 대해서 얼마나 무서운 심판의 하나님이신가에 놀랐고 그 무서운 하나님에 대해서 한번 더 놀란 것은 우리를 사랑함이 너무 커서 눈이 멀고, 또 죄를 버리고 하나님께로 돌아오라는 울부짖고 통곡한다는 여러 번의 그 말씀이 지금 이 글을 적으면서도 전해지는 것 같아 가슴이 먹먹해 집니다. 신이시고 절대자이신 그분께서 피조물인 우리 사람에 대한 아니, 나에 대한 그 사랑에 충격 그 자체 였습니다. 주일학교 때부터 교회를 다녀서 하나님에 대해서 왠만치 안다고 생각 했었는데...  이 충격은 무었인지... 하나님의 마음이 전해지는 것 같아 공부 하는 내내 연필을 내려 놓고 울고 울었던 적도 있습니다. 참, 신기하게도 한 문제 한 문제 읽고 답을 적을 때마다 다 저에게 하시는 말씀 같고 제 마음에 콕콕 심어주시는 느낌을 줄곧 받았습니다.
  제가 또 한 가지 크게 깨닫고 배운 것은 관계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하나님과 사람과의 관계, 하나님과 나 하고의 관계, 나와 사람과의 관계에 대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호세아서를 배울 때 어느 날 아침 바이블키 공부가 있는 날 입니다. 남편과 어떤 대화를 하는 도중 남편에 대해서 그동안 힘들었던 점들을 알게 되었습니다. 성품도 좋고 역할도 좋은데 대화만하면 답답하고 화가 나는 이유를 알게 되었습니다.
  시대흐름도 누구보다 잘 알고 기도도 많이 하고 말씀도 줄줄 꿰고 있고 그래서 대화도 늘 그런 주제로만 했었고, 저는 우리가족, 나, 특히 자녀 등에 대해서 말하고 싶고 말을 하면 남편은 다시 하나님, 기도, 예배의 주제로 돌아갔습니다. 남편이 다른 어떤 것 보다도 나에 대해서 관심 가져주고 우리가족에 대해서 고민이 무엇인지, 좋아하는 것은 무엇인지 싫어하는 것은 무엇인지 등의 친밀함의 간절함은 어느새 목마름이 되고 자치고 찢기고 상한 마음이 되어 정말 큰 슬픔이 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제가 남편과의 관계가 하나님과 저하고의 관계와 똑같다는 점을 그 순간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남편을 바라보며 느꼈던 심정이 주님이 저를 바라는 새까맣게 타버린 심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성령께서 깨닫게 하셨습니다.
  그날, 바이블키를 하면서 목사님께서 하나님과 이스라엘 백성과의 결혼에 대해서 말씀하시면서 저는 소스라치게 놀라며 쓰러질 뻔 했습니다. 아침에 남편과의 대화 도중에 알게 하신 그 말씀들을 다시 목사님께서 줄줄 말씀 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 제 말씀으로 들려져왔습니다. 내가 너와 결혼했고, 남편과 아내는 다른 어떤 것보다도 두 사람의 친밀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말씀과 이스라엘 백성은 그토록 사랑하고 원하는 남편 되신 하나님을 배신하고 감음했다는 사실과 그 배은망덕한 이스라엘 백성이 곧 나였음을 알게 되는 순간 크게 오열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늘 빠짐없이 예배시간에 그 자리에 앉아 있었고, 잘은 못하지만 주어진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 했는데 언제부터인가 감동도 감격도 없이 가장 중요한 주님과의 친밀함이 빠져 있는 나의 신앙생활의 위기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나름 그때부터 기도하고 섬기고 했습니다. 영혼에 대한 갈망하는 마음이 생겼고 현실로 주님께서 일하심이 보여져서 너무 감사하고 기뻤습니다. 바이블키 마지막과를 공부할 때 사단이 내 마음을 다시 흔들어 놓았습니다. 영혼에 대한 일을 열리지만 하나님은 내 가정에 있어서는 여전하시다는 사실, 내가 바라는 것은 그다지 변화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주님께 실망 하고 낙심했습니다. 그런데 바이블키 마지막 수업시간에 유다가 하나님에 대한 사랑을 의심할 때 증거로 알게 하신 것이 에서를 택하지 않고 아곱을 택하셨다는 말씀을 하실 때 분명히 저에게 하시는 말씀이라는 것을 깨닫는 동시에 어느새 제 눈가에 눈물이 흐르고 있는 것을 느꼈습니다. 목사님께서 요한일서인가에 하나님 사랑에 대해서 쭉 말씀 하시는데 심장이 터질 것 같고 눈물이 흘러 신음소리가 나와 입을 얼른 막고 밖으로 뛰쳐 나와 엉엉 울었습니다. 아직도 온전히 하나님 사랑에 믿고 맡기지 못하고 현실로 나타나는 것으로만 주님 사랑을 느끼려 했고 그것에 목을 매고 있는 제 모습을 들켰고 부끄러웠습니다.
  구원하여 주신 것이 가장 큰 선물이고 사랑인데, 손에 쥘 수 있는 것을 주시라고 떼를 쓰는 어린아이 같은 제 모습이었습니다. 그래도 그대로를 사랑 하시는 주님 이 시기에 이 모습 이대로 나아갑니다. 주님!
  남편은 마지막 시대에는 말씀과 기도만이 살길 이라며 늘 강조했고 저는 그러니까 사랑이 중요하다면서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서로 다른 신앙의 가치관으로 서로가 오랫동안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이도 택하고 저도 버리지 말아야 함을 알았고 균형 잡힌 신앙생활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바이블키를 통해 많은 것을 깨닫게 해 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무엇보다 깨달은 바를 이제 삶으로 살아 내는 것 만이 진짜 믿음인 것을 알기에 말씀과 기도 그리고 사랑으로 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