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 : 부산광역시 사상구 백양대로 372-16 반도보라상가동 3층 301호
교회 : 051-312-7160
사택 : 051-939-9191
copyright 2015 영광교회. All Rights Reserved
Home  >  공동체나눔  >  나눔게시판
나눔게시판

바이블키간증(윤정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영광교회 작성일2017-06-16

본문

바이블 키를 끝내고... (나는 예배자입니다)

윤정숙 집사
“목마른 사슴에게 시냇물이 되었던 바이블키
말씀에 강한 나의 영혼을 촉촉이 적셔 주기에 충분했던 바이블 키
가난한 나의 심령을 하나님의 사랑으로 가득 채웠던 바이블키”

  반갑습니다. 이런 바이블키를 통해 다시 태어난 사람 윤정숙입니다.
매일 집, 가게, 교회 세 박자만 찍고 살았던 저에게 늘 말씀에 갈급함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에겐 주일 예배가 절실했고, 매일 20분 정도의 짧은 O,T를 하면서 위로를 받고 힘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아침 출근 시간에 극동방송을 통해 전해지는 말씀들이 새롭게 다가올 때 메모도 하고 다시 한번 돌이켜보며 삶에 적용하려 했었습니다. 그러던 중 하나님이 나를 필요로 하시고 나를 원하시고 나를 부르시고 계시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드디어 작년 3월쯤에 우리 영광교회에서 바이블키를 한다는 목사님 말씀에 저는 너무 기뻤고 설레었습니다. 그래서 성경을 더 체계적으로 이해할 수 있고 한눈에 핵심 파악을 할 수 있겠다는 기대감에 망설임 없이 기회를 잡았습니다. 바쁜 사람이 할 수 있겠냐는 주위 사람들의 염려도 있었지만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은혜로 성령의 조명하심으로 해내겠노라 다짐했습니다. 그런데 첫 수업부터 가게의 1,2층을 가득 메우는 예약으로 제 발목을 잡으려 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개강예배에서 최고 우선순위는 바이블키라는 다짐이 있었기에 결석을 절대 하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하였습니다. 또한 아픈 곳도 경제적 불황도 어려운 여건들 속에 밤을 세며 숙제를 해야 하는 것 모두가 저에게 있어 걸림돌이 되지 않았습니다.
  어느덧 1년이 넘어 졸업 예배를 드릴 수 있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함께 했던 1기생들과 어려운 신약, 구약을 말씀뿐만 아니라 도표와 그림으로 쉽게 이해시켜주신 목사님, 항상 같은 시간에 같은 준비로 가슴 벅차게 달려왔던 시간들, 너무 귀하고 소중하고 행복했습니다. 하나님께서 10여년 넘게 동조초밥에 갇혀 살았던 윤정숙을 유유히 하늘을 날아오르는 독수리처럼 자유롭게 말씀의 나라로 인도하여 주셨습니다. 그리고 저의 삶 속에 주님이 늘 함께 동행 하고 계심을 느끼게 하셨고 기도 중에 성령이 비둘기처럼 임하시는 체험을 하시게 했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예배자로서 살아가는 사명감을 주셨습니다. 은혜 아니면 결코 해낼 수가 없었고 주의 사랑이 아니면 서지 못할 자리에 서게 하셨습니다. 연약한 윤정숙.. 주의 완전한 사랑으로 승리케하심 감사드립니다. 바이블키를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게 하신 하나님의 놀라운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이제 윤정숙에게 주어진 예배자로서의 삶을 살아가겠습니다. 십자가의 그 사랑, 그 능력으로 경험되어 지는 모든 것을 찬양합니다. 그리고 주님과 사랑을 나누며 넘쳐흐르는 생수의 강물의 의미를 영원히 간직하며 실천하며 살아가겠습니다. 할렐루야! 아멘..아멘..!